잃어버린 날들

홈지기 | 2005.02.25 02:04 | 조회 1700
잃어버린 날들

작사 : 우정주/인재홍 작곡 : 우정주/인재홍

in this world i can never reach, it's too far away
in this world i can never see, it's too far away

수 많은 시간이 소리없이 흘러도
하루 또 하루가 같은 시간일 뿐이야
외로움에 지쳐 살아 가야 하는 많은 사람들처럼
아무 말도 없이
슬픈 가슴으로 살아 간다 해도
모든 것이 달라 질 순 없잖아

사람들 사이로 걸어 가고 있지만
아무도 없다고 느껴 지고 있는 건
외로움에 지쳐 살아 가야 하는 많은 시간들 속에
그 누구도 내게
잃어 버린 날을 찾아 줄 순 없잖아

in this world i can never reach, it's too far away
in this world i can never see, it's too far away
in this world, somewhere in this forgotten world
in this world, somewhere in this crazy world.

잃어 버린 날들을 찾을 수만 있다면
내가 아는 모든 것 사랑하며 살꺼야
내가 사랑하는 나의 모든 슬픔 나의 모든 외로움
그 누구도 내게
잃어 버린 날을 찾아 줄 순 없잖아

in this world i can never reach, it's too far away
in this world i can never see, it's too far away
in this world, somewhere in this forgotten world
in this world, somewhere in this crazy world.

in this world i can never reach, it's too far away
in this world i can never see, it's too far away
in this world, somewhere in this forgotten world
in this world, somewhere in this crazy world.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10개(1/1페이지)
The Seven Years of Drought (1993)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10 신기루 홈지기 2255 2005.02.25 02:09
9 그대 만난 슬픈 길에서 홈지기 2049 2005.02.25 02:08
8 Where am I? 홈지기 1663 2005.02.25 02:06
>> 잃어버린 날들 홈지기 1701 2005.02.25 02:04
6 내 작은 세상을 위하여 홈지기 1665 2005.02.25 02:01
5 I Can't Say 홈지기 2219 2005.02.25 01:43
4 The Bushman and The Pushman 홈지기 1621 2005.02.25 01:40
3 잃어버린 날들(Radio) 홈지기 1735 2005.02.25 01:38
2 How Will I Know? 홈지기 1649 2005.02.25 01:35
1 Vagabond 홈지기 1987 2005.02.25 01:32
회원 로그인
아이디/비번 기억
소셜네트워크 서비스를 통해서 로그인하시면 별도의 로그인 절차없이 회원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다음카페 꿈드락
다음카페 꿈드락
인천밴드협회
인천밴드협회
레독스기타
레독스기타